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서구, 발산마을 ‘과거-현재-미래’담은 영상 제작
발산마을의 ‘과거-현재-미래’는

서구, 영상 제작

발산마을 다큐
광주광역시 서구가 양3동 발산마을의 과거와 현재, 미래 모습을 한눈에 담은 다큐영상을 제작했다. 사진은 발산마을을 소개하는 영상 모습.
광주광역시 서구는 서구 양3동 발산마을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모습을 다큐영상으로 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서구에 따르면 발산마을은 광주의 대표적인 달동네로 상하수도, 도시가스 등 기반시설이 취약하고 공·폐가가 늘어나는 등 생활환경이 매우 열악한 낙후지역이었다.

그러나 2014년 마을미술프로젝트 사업을 시작으로 새뜰마을사업, 현대차 그룹의 청춘발산마을사업 등 도시재생사업에 잇달아 선정되면서 주민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 또 마을에 청년과 예술가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부산 감천마을과 통영 동피랑마을처럼 특색있는 문화마을로 조성하기 위해 스토리를 발굴하고 예술가를 유입시켜 경제적 자생력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번에 제작된 영상다큐는 발산마을의 역사를 담아 주민들의 삶, 그리고 현재 진행중인 도시재생사업의 성과를 연결해 스토리텔링했다.

내용은 과거 광주천을 건너는 뽕뽕다리, 방직공장의 여공들, 체조 금메달 리스트인 양학선 선수의 삶 등 다양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영상은 마을 방문객들은 물론 마을 해설사와 학교 등 각 기관에 제공돼 도시재생사업으로 달라진 발산마을을 널리 홍보하는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발산마을은 풍부한 스토리를 갖고 있지만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며 “이번 제작 영상이 SNS 등을 통해 널리 알려지면 보다 많은 방문객들이 발산마을에 대해 알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