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플러스 재테크
업비트,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다음달 출범

업비트,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다음달 출범

카카오스탁 운영사 핀테크 기업 '두나무'

비트코인,이더리움, 리플, 라이트코인 등 110종 이상 가상화폐 취급 

'업비트', 핀테크 기업 '두나무'가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를 출범 시킨다.

오는 10월 국내 대표 증권 앱 카카오스탁을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송치형)가 세계 1위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렉스(Bittrex)와 독점 제휴를 체결, 가장 많은 코인과 마켓을 지원하는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출범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그동안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는 6~8개의 한정된 가상화폐만을 취급했다.

다양한 가상화폐에 투자를 원하는 사용자는 비트렉스, 폴로닉스 등 해외 거래소로 비트코인을 송금해 투자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시간 지연, 복잡한 계좌 관리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두나무는 비트렉스와 제휴를 통해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했다. 

비트렉스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가상화폐를 상장한 거래소 중 하나로 현재 약 200개 가상화폐를 다루고 있다.

두나무 업비트는 비트렉스의 철저한 심사가 완료된 가상화폐 중 비트코인과 알트코인을 상장해 투자자에게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알트코인은 통상 비트코인을 제외한 현재 거래되는 가상화폐를 지칭한다.)

업비트는 PC는 물론, 모바일 앱을 통해 24시간 실거래가 가능하다.

언제 어디서나 계좌를 모니터링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락스크린, 실시간 알림 등 모바일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업비트는 오는 10월 중 베타 오픈을 통해 본격적으로 국내 시장에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