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통학용 경유차, LPG로 바꾸면 500만원 지원

통학용 경유차, LPG로 바꾸면 500만원 지원

환경부, 올해 서울시에 800대 지원

내년 전국 지자체 1천800대 확대
 

통학차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에 취약한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통학용 노후 경유차의 폐차 전환 사업이 본격 시작된다.

환경부는 27일 서울 마포구 정님유치원에서 제1호 어린이 통학용 액화석유가스(LPG) 차량 전달식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오래된 유치원 통학용 경유차의 폐차하고 LPG 신차를 사면 보조금을 지급하는 ‘어린이 통학용 LPG차량 전환 지원 사업’의 하나로 열렸다. 이 사업의 지원 대상은 어린이집·유치원·학교·학원·체육시설 등에서 어린이 통학용으로 사용되는 2009년 이전 등록된 소형 경유차다.

통학용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LPG 신차를 구매하면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1대당 지원금 500만 원을 우선순위(어린이집-유치원-특수학교-초등학교-학원·체육시설 순)에 따라 지급한다. 환경부는 올해 서울시에 800대를 지원하고, 내년부터 전국 지자체에 1천800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전국 단위 추진 일정은 해당 지자체의 대기 관련 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환경부는 이번 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2010년 이후 등록된 경유차도 LPG차 등 친환경차로 전환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5월 현재 전국의 어린이 통학차량 중 사용 연료가 확인되는 약 8만 대 가운데 약 97% 이상이 경유차로 조사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이 2015년부터 2년간 실시한 실도로 주행 시험결과, 경유차는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을 1㎞당 0.560g 배출해, LPG 차량 배출량(0.006g/㎞)의 93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는 단위 체중 당 공기 흡입량이 어른의 2배 이상으로, 성인보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에 취약하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번 사업은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대기오염에 취약한 어린이의 건강을 보호하고자 추진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감 계층과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보호 대책을 꼼꼼히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