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은행원 1년새 4천800명 퇴사, 점포수도 200개 줄어

은행원 1년새 4천700여명 퇴사, 점포수도 200개 줄어

ATM 등 자동화기기 3천343개 줄어

최근 1년 새 국내 은행원 중 약 4천800명이 직장을 떠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 점포수도 200개 가량 문을 닫았다.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1일 금융감독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 등 5개 은행과 6개 지방은행, 기업·산업·수출입은행 등 18개 은행의 임직원 수는 총 11만1천40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6월 말 기준이므로 지난 4월에 문을 연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의 임직원수(242명)는 포함됐지만, 카카오뱅크는 7월 말 영업을 시작했기 때문에 포함되지 않았다.

1년 전인 작년 6월 말 기준 은행 직원 수가 11만5천919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년 새 무려 4천759명이 직장을 떠난 셈이다.(인터넷뱅킹 인원 제외) 

이는 은행 뿐 아니라 보험, 증권, 카드 등 금융권 전체가 올 하반기에 채용하기로 한 규모인 4천817명(잠정)에 육박하는 규모다.

금융공기업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등 금융권 53개 기업은 지난 13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열어 이 정도 규모의 신입사원을 뽑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국민·하나은행 등이 대규모 희망퇴직 등을 통해 많은 직원을 내보냈기 때문이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6월 2만8명이었던 임직원 수가 지난 6월 말 현재 1만7천48명으로 줄었다. 1년 새 무려 2천960명이 직장을 떠난 것이다.

하나은행도 같은 기간 임직원 수가 1만4천994명에서 1만3천735명으로 1천259명 줄었다.

이밖에 우리은행은 임직원 중 292명이 퇴직했고, 농협은행은 210명, 신한은행은 135명이 떠나는 등 5대 은행에서만 1년 새 4천856명의 실직자가 발생했다.

5대 은행이 올 하반기에 계획 중인 채용 규모는 1천700여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1년 새 줄어든 직원 수의 35% 수준에 불과하다.

은행들은 직원 뿐 아니라 점포와 현금인출기(CD)·현금자동입출금기(ATM) 등 자동화기기도 대폭 줄이고 있다.

은행 영업점포 수는 지난해 6월 말 7천204개에서 올해 6월 말 현재 7천4개로 200개가 없어졌다.

은행들이 전국에 설치한 자동화기기 수는 작년 6월 5만74개에서 지난 6월 4만6천731개로 3천343개가 줄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