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추석 연휴 전남 관광객 크게 늘어
추석 연휴 전남 관광객 크게 늘어

순천만정원 등 282만명 다녀가

전남도는 10일간의 추석 황금 연휴 동안 전남을 찾은 관광객 수가 모두 282만명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82만 3천 명)보다 243%가 늘어난 규모다.

주요 관광지별로는 순천만정원에 63만1천명, 여수 오동도 등에 30만6천명, 곡성 기차마을에 7만4천명, 강진 가우도에 5만5천명, 담양 죽녹원에 3만9천명이 다녀갔다.

연휴기간 개최됐던 곡성 심청축제, 영광 노을축제를 비롯한 25개의 다채로운 축제 및 문화행사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왔다. 또 전남 관광지 광역 순환버스 ‘남도한바퀴’는 연휴 기간 엄선된 코스를 운행한 결과 평상시(32명)보다 많은 1대당 36명이 탑승했다. 대만 관광객 300여명도 무안국제공항을 통해 전세기로 전남을 방문했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