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광산구 ‘통계로 본 광산30년’
광주 광산구 ‘통계로 본 광산30년’

2천가구서 11만가구로…아파트 비율 70%

통계로 본 광산_자료집
광주광역시 광산구 주택 유형의 70% 이상이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30년 전 80%가 넘던 단독주택 비율은 10% 이하로 떨어졌다.

광산구는 1988년부터 2015년까지 광산구의 각 분야별 지표를 담은 자료집 ‘통계로 본 광산30년’을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광산구는 전남 광산군이었다가 1988년 1월 1일 광주에 편입됐다.

광산 30년에는 인구, 사업체, 주택 등 11개 분야로 구분한 의료, 교육, 교통, 공공행정 등 34개의 정보를 설명·그래프와 함께 100쪽 분량의 자료집에 담았다.

인구는 1988년 12만5천521명에서 2015년 41만557명으로, 30여년 사이 약 3.3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광주 전체 인구는 111만6천332명에서 149만647명으로 1.3배가량 늘었다.

광산구 주택 변화
인구 증가에 따라 광산구의 총 주택 수도 1990년 2만4천432호에서 2015년 16만5천319호로 5.8배가량 증가했다. 그러나 주택 유형을 살펴보면 80%가 넘던 단독주택 비율은 크게 줄고 아파트가 대폭 늘었다.

1990년 광산구 단독주택 비율은 전체 주택의 83.9%(2만489호)였다. 하지만 2015년 단독주택은 전체의 9.4%(1만5497호)로 줄었다. 줄어든 단독주택 자리에는 아파트가 들어섰다.

1990년 9.8%(2천394호)이던 아파트의 비율은 2015년 71.4%(11만8020호)로 크게 늘었다. 광주 전체 주택 중 아파트 비율도 1990년 30%에서 2015년 64.2%로 증가했다.

‘통계로 본 광산30년’은 광산구통계연보, 광주통계연보, 인구주택총조사 등을 취합해 발간했다. 자세한 내용은 광산 전자책방(http://ebook.gwangsan.go.kr/)과 광산구 공공데이터 플랫폼(http://imap.gwang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종욱 기자 jj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