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정해성 전 수석코치 베트남 호앙아인FC 총감독으로 선임

정해성 전 수석코치

베트남 호앙아인FC 총감독으로 선임
 

14면 정해성 전 코치
정해성 감독(가운데)이 12일 국내 모처에서 베트남 프로축구 호앙아인 잘라이FC 관계자들과 만나 총감독 선임에 관한 계약을 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디제이매니지먼트 제공

축구대표팀 수석코치를 역임한 정해성 감독이 베트남 프로축구 호앙아인 잘라이FC 총감독으로 선임됐다.

정해성 감독 측은 12일 “정 감독은 12일 국내에서 베트남 호앙아인 구단 관계자와 만나 계약을 체결했다”며 “정 감독은 동남아시아 리그는 물론, K리그 클래식 감독보다 더 좋은 대우로 해당 구단 사령탑에 부임한다”고 전했다.

호앙아인 구단은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강원FC의 외국인 선수 쯔엉이 뛰었던 구단으로 현재 베트남 축구대표팀 선수 다수가 포함된 명문 클럽이다.

정해성 감독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의 4강 진출에 힘을 보탰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도 허정무 감독을 도와 한국의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도왔다.

그는 지난 4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 수석코치로 부임했지만, 슈틸리케 감독 경질 후 자진사퇴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