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김성수, "소비자 10명 중 8명 중·고가 요금제 선택"
김성수 “소비자 10명 중 8명 중·고가 요금제”

통신3사의 고가 요금제 유도 정책이 ‘호갱’ 양산의 주범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휴대폰 가입 시 5만 원 이상의 ‘고가 요금제’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이 12일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지난 2017년 9월 8일부터 13일까지 총 6일간 ‘이동통신 단말기 관련 소비자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단말기 구입 시 10명 중 8명(82.3%)이 저가 요금제가 아닌 ‘중·고가 요금제’에 가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단말기 구입 당시 소비자가 가입한 요금제’를 조사한 결과, 3만원 미만의 저가요금제를 선택한 소비자는 16.3%에 불과했고, 3~5만원 38.9%, 5~10만원 이상 고가 요금제를 선택한 경우도 43.4%에 달했다. 여기에 매달 단말기 할부금, 부가서비스 비용 등이 추가되면 소비자의 가계통신비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단말기 지원금’을 받고 단말기를 구입했다는 소비자가 44.2%로 가장 많았고, 선택적 약정 할인 40.0%, 일시불 구입 10.3% 순으로 나타났다. 지원금을 받은 소비자의 10명 중 7명(69.9%)은 고가요금제 등‘특정 요금제’를 사용하는 조건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사용 중인 단말기 구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공짜폰은 5.9%, 30만원 미만의 저가단말기 17.1%에 불과한 반면, 70~90만원 미만 18.8%, 90만원 이상 16.3% 등 고가단말기 사용자는 35.1%로 나타났다. 30~50만원 미만은 20.9%, 50~70% 미만은 16.0%다.

단말기 구입 후 평균 얼마나 사용하는지 ‘교체주기’를 묻는 질문에는 2년 이상 사용한다고 응답한 소비자가 43.6%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3년 이상 사용한다는 소비자가 31.1%, 1~2년 미만 사용한다고 응답한 소비자가 22.1%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수 의원은 “개인의 소비 패턴에 맞지 않는 고가의 스마트폰과 고가 요금제로 인한 국민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은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는 통신사와 대리점들의 수익 극대화를 위한 비정상적인 마케팅 구조에서 비롯된 결과”라고 말했다. 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