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 경찰 "5.18 당시 시민군 활동기간 광주는 더 안전했다"

“시민군 활동기간 광주는 더 안전했다”

신군부는 극도의 혼란 빠진것 처럼 왜곡

경찰 해산·복귀 과정서도 시민들 큰도움
 

40-50-109=79
지난 11일 전남경찰이 발표한 경찰 최초의 5·18보고서인 ‘5·18민주화운동 과정 전남경찰의 역할 조사결과 보고서’엔 5·18 당시 광주시민들의 빛난 시민정신이 고스란히 담겼다. 5·18 당시 주먹밥을 나누는 광주 시민들. /5·18기념재단 제공

경찰관들이 바라본 1980년 광주

<중>높은 시민의식

지난 11일 전남경찰이 발표한 경찰 최초의 5·18보고서인 ‘5·18민주화운동 과정 전남경찰의 역할 조사결과 보고서’엔 5·18 당시 광주시민들의 빛난 시민정신이 고스란히 담겼다. 무정부 상태에서도 대동정신으로 하나된 광주정신이 당시 현장 경찰관들의 증언으로 재확인된 셈이다.

경찰은 보고서를 통해 5월21일 계엄군의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 이후 ‘인구 73만의 대도시에서 대량의 무기가 유출됨에 따라 총기관련 사건·사고가 발생할 개연성이 농후했지만, 강도사건 발생사실만 두 차례 기록되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된 치안상태가 유지됐다’고 밝혔다. 당시 광주에는 광주경찰서와 서부경찰서 2곳의 경찰서가 있었는데, 서부경찰서 상황일지에만 강도사건(2건)이 기록된 셈이다. 이는 시민군 활동기간 광주가 평온한 상태의 치안이 유지됐음을 말해준다.

하지만 국방부와 국가안전기획부는 구체적 피해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사건을 나열하는 등 계엄군 철수 이후 무장폭도에 의해 광주시내가 극도의 혼란상태인 것처럼 왜곡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980년 5월 26일 동구 학운동의 일가족 3명 사망사건은 수사결과 원한에 의한 단순 우발적 사건으로 밝혀졌음에도, 군은 무장폭도가 주택에 침입해 일가족 3명을 살해했다고 기록하는 등 광주의 실상을 왜곡했다.

당시 광주경찰서 수사과 경찰관은 “침입강도가 3명을 총으로 살해했다면 수사본부가 꾸려졌을 것”이라며 “폭력반장이라 항상 무전기를 들고 다녔기 때문에 시내 상황을 다 알 수 있었는데 그런 일은 없었다”고 증언했다. 정수만 전 5·18유족회장은 “5월 21~27일 광주의 치안은 그 전보다 오히려 나았다”면서 “그때도 금남로는 한국은행과 상업은행, 조흥은행 등이 있는 금융가였는데 한 곳도 털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보고서엔 계엄군의 도청 앞 집단발포 이후 이뤄진 경찰의 해산·복귀 과정에서도 시민들이 큰 도움을 줬다는 경찰관들의 증언도 다수 실렸다.

나주서 한 경찰관은 “도청 뒷담을 넘어 골목길로 몰려드는 경찰들에게 광주 시민들이 사복을 내줬다. 어떤 시민들은 골목길로 대피하도록 안내까지 해줬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관은 “1천명이 넘는 경찰관들이 도청을 탈출하는 과정에서 대다수가 사복을 얻어 입었다. 그 무렵 시위대가 총을 들고 중요 사거리 등을 모두 장악하고 있었으나, 탈출하는 과정에서 한 사람의 경찰관도 다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성복 전남경찰청장은 “보호·안전대책 없이 개인별로 무작정 대피했던 2천여명이 넘는 도청 경비 경찰관들은 광주시민들의 헌신적인 도움과 보호로 단 한 사람의 희생도 없이 무사히 복귀했다. 지금도 당시 경찰관들은 시민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잊지 못하고 있다고 증언했다”고 말했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