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영화이야기
8회 광주여성영화제, 11월 22일~26일10개국 42편 상영, 세 번째 관객이야기공모전 개최

8회 광주여성영화제, 11월 22일~26일

10개국 42편 상영, 세 번째 관객이야기공모전 개최

8회 광주여성영화제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유·스퀘어 문화관 동산아트홀에서 동시에 열린다.

이번 영화제의 주제는 ‘지금, 페밍아웃!’이다.

“지금, 우리가 선 곳 그 자리에서, 당당하고 다양하게 외치자! 페미니즘!! 페미니스트임을 선언하는 것은 일상의 변화이다.

우리 사회 곳곳에 팽배한 성차별적 상황들을 스스로 찾아내고 변화시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성으로 인해 차별받지 않는 세상,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 지금 시작하자!” 는 뜻을 담고 있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김보람 감독의 <피의 연대기>는 생리와 생리대의 역사를 각계각층의 인터뷰와 애니메이션으로 흥미롭게 보여주는 다큐멘터리다.

태초부터 시작되었을 여성들의 피 흘림은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깔창 생리대부터 발암물질 파동까지 많은 집중을 받고 있다.

모두들 알고 있다고 여기지만 여성들 스스로도 너무 모르고 있는 생리의 이야기가 공론의 장으로 나온다.

<피의 연대기>는 여성들에겐 자신의 몸을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이며 여성의 몸과 생리가 모두가 함께 생각해야 할 주제임을 들려준다. 

폐막작은 광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허지은 감독의 <오늘의 자리>와 <돌아가는 길>이다.

두 편 모두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비정규직 청춘들의 고민을 담고 있다.

특히 <돌아가는 길>은 작년 광주여성영화제에서 진행한 두 번째 이야기 공모전 당선작을 각색해서 제작한 작품이다.

광주여성영화제가 제작하고 광주의 영화인들이 참여해서 함께 만든 <돌아가는 길>은 8회 광주여성영화제 폐막작으로 처음 공개된다.

그 외에도 다양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담긴 10개국 42편의 영화가 준비되어 있다.

8회 광주여성영화제에는 역대 최대로 14편의 영화상영 후 감독과의 대화 및 토크가 진행된다. 『월경의 정치학』의 저자 박이은실님이 함께 하는 ‘토크 콘서트_생리얼 토크 : 밖으로 나온 생리’, 충무로의 사라진 여성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해줄 손희정 문화평론가 등 총 15명의 게스트가 참석한다.

영화상영외에도 관객들이 영화 제작에 참여하는 프로젝트인 세 번째 「관객 이야기 공모전」을 진행한다.

당선작은 폐막식 때(11월 26일) 발표할 예정이다.

선정된 작품은 전문가들이 참여해 시나리오로 각색하고 내년에 영화로 제작할 계획이다. 올해 폐막작 <돌아가는 길>을 탄생시켰듯이 내년에는 또 어떤 작품이 우리 곁에 올지 기대가 된다.

김채희 광주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올해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극장 2, 극장 3, 유·스퀘어 문화관 동산아트홀에서 동시에 진행할 수 있게 되어 많은 상영작 및 여러 부대행사를 기획하고 있다.”면서 “’늦가을, 다양한 이야기가 있는 광주여성영화제에서 따뜻한 추억을 만들어갔으면 좋겠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2017 광주영화페스티벌’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될 8회 광주여성영화제는 개막작을 제외하고 전편 무료로 상영된다.

아이와 함께 오는 관객들을 위해 놀이방이 운영되며 토크콘서트, 사이콘서트, 포럼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이어질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cafe.daum.net/wffig)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