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시, 내년 예산 4조5천135억 규모 제출정부정책과 연계 일자리창출 등 경제 활성화에 집중

광주시, 내년 예산 4조5천135억 규모 편성 제출

"정부정책과 연계 일자리창출 등 경제 활성화에 집중""

친환경차․에너지신산업 등 미래먹거리산업 중점투자"

광주광역시는 올해보다 4천737억원(11.7%)이 증가한 4조5천135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10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일반회계는 3천960억 원(12.1%)이 증가한 3조6천692억 원, 특별회계는 777억 원(10.1%)이 증가한 8천443억 원이다.

일반회계 세입 예산 중 자체수입인 지방세는 취득세, 지방소득세 증가 등으로 1천488억원(11.3%)이 늘었고, 세외수입은 부담금 수입 감소 등으로 67억 원(7.6%)이 줄었다.

국가 이전재원인 보통교부세는 내국세 증가로 935억 원(14.4%)이 증가했고, 국고보조금도 사회복지비 증가 등으로 1천207억 원(12.1%)이 늘었다.

세출예산은 새 정부 대표정책인 일자리 창출과 맞춤형 복지, 중소기업 지원 등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미래먹거리와 관련된 친환경자동차, 에너지신산업, 문화콘텐츠 융합 등 3대 밸리사업에 중점 배분했다.

민선 6기 역점시책의 성과를 거두기 위한 청년정책, 마을공동체,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반영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예산 배분은 일자리 창출로 청년일자리 분야 33억 원, 여성분야 163억 원, 장애인활동 지원 435억 원, 참여형 복지 일자리 20억 원, 일반형 및 시간제 일자리 등 52억 원, 취업취약계층 일자리 430억 원, 문화예술분야 54억 원, 사회안전망 일자리 846억 원이다.

또 마이스서비스 산업 36억 원, 자동차산업 육성 498억 원, 로봇가전산업 육성 40억 원, 신재생에너지산업 육성 106억 원 등 총 3천632억 원을 배분했다.

맞춤형복지 사업으로 기초연금 2천762억 원, 생계급여 1천718억 원, 영육아보육료 1천449억 원, 내년부터 시행되는 아동수당 420억 원, 의료급여기금전출금 410억 원, 노인사회활동지원 399억 원, 노인장기요양보험등급자지원 246억 원, 장애인활동지원 465억 원 등 총 1조1천327억 원을 반영했다.

문화콘텐츠 융합사업으로 우수선수 육성 및 전국체전 46억 원, 아시아문화전당광주프린지페스티벌 20억 원, 남도관광 홍보마케팅센터 조성 20억 원, 생활체육시설 조성 19억 원, 고싸움놀이전수교육관건립 19억 원 등 총 1천220억 원을 편성했다.

이밖에 청년수당 30억 원 등 청년정책에 90억 원, 마을공동체사업 13억 원,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등에 52억 원,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68억 원, 사회적기업사업개발지원 19억 원, 사회적기업사회보험료지원 9억 원 등 재난안전관리 및 복지사각지대 해소 등 민생안정분야에 266억 원을 반영했다.

송재식 시 예산정책관은“새 정부정책과 연계해 예산을 편성했으며 민선 6기 시정 성과를 거두기 위한 사업과 민생안정, 경제 활성화 등에 재원을 중점 배분했다”며 “건전한 재정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산안은 광주시의회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15일 본회의에서 의결 확정될 예정이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