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亞문화의 미래는…아시아문화포럼 개막
아시아문화포럼 개막

‘문화, 기술 그리고 창의성’ 주제

정민곤개회사[1]
14일 오전 10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2017 아시아문화포럼’개회식에서 정민곤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아시아 국가 간 문화적 연대를 강화하고, 기술 발달과 사회의 변화에 따른 창조적 아시아 문화 담론을 형성하기 위해 마련된 ‘2017 아시아문화포럼’이 14일 광주에서 개막했다.

이번 아시아문화포럼은 15일까지 ‘문화, 기술 그리고 창의성 : 4차 산업혁명시대의 문화도시’라는 주제로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문화도시 및 문화 콘텐츠의 변화를 중심으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된다.

특히 전세계 학계와 문화예술계 인사가 대거 참여해 문화 트렌드, 콘텐츠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먼저 14일 오전 10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개회식에서는 박상화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미디어아트 작가가 미디어아트 ‘무등판타지아’를, 무용수 박주옥 씨가 영상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퍼포먼스는 여러겹의 매시 천과 필름 스크린을 통해 가상으로 재현된 광주 무등산을 배경으로 진행돼 참석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공연 후에는 정민곤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의 개회사, 방선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환영사,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과 카트린 클런 세계지방정부연합(UCLG)문화위원회 특별자문 축사 등이 이어졌다.

이날 기조강연에서는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과 베른하르트 제렉스 독일 ZKM 수석 큐레이터가 4차 산업혁명과 문화도시네트워크 등에 대해 발제했다.

베른하르트 제렉스 수석 큐레이터는 문화도시네트워크의 역할과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문화콘텐츠 양상에 대해 강연했다.

‘2017 아시아문화포럼’ 행사 내용은 포럼 홈페이지(www.asiacultureforum.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