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 장보고대교 개통식
완도, 장보고대교 개통식

전남 완도군 동서 화합의 상징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장보고대교가 12월 6일 역사적 첫발을 내디뎠다.

완도군이 접근성 개선을 통한 지역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역점사업으로 추진했던 장보고대교가 6일 개통식을 갖고 군민 화합의 장을 만들었다.

이날 개통식은 윤영일 국회의원, 맹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 이재영 전남도지사권한대행, 김철홍 익산지방국토관리청장, 김종식 광주광역시경제부시장, 박종연 군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박연호 전남도의원, 유관기관단체장, 군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보고대교 송곡 휴게소에서 성황리에 치러졌다.

이번에 개통되는 ‘장보고대교’는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리와 고금면 상정리를 연결하는 해상교량으로 신지면 송곡리와 고금면 상정리를 연결하는 교량으로 2010년 12월 착공돼 7년여 공사기간 끝에 총 사업비 963여억 원을 들여 준공됐다.

특히 해수면에서 교량상판까지 30m의 통과높이를 유지함으로써 500t급이하 선박이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오늘은 동부권의 ‘장보고대교’, 서부권의 ‘노화~구도 연도교’가 개통하는 뜻 깊은 날로 주민통합의 새로운 장이 열리고 있다”며 “장보고대사의 청해진이 동북아 무역의 중심지였듯이 완도군을 장보고대교 개통을 촉매로 제2의 장보고시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신 군수는 “개통 이후 동부권역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약산 당목~완도읍 구간 급행 간선 버스운행과 의료 시설 이용 셔틀버스 연계 등 완도권역이 주 생활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장보고대교가 개통됨으로써 완도읍을 중심으로 5개 읍면이 약산대교(약산도~고금도), 신지대교(완도읍~신지도), 고금대교(강진~고금도)와 함께 4개 교량으로 모두 연결되어 지리적 통합과 물류난 해소는 물론 전남 동부권 및 경남권역까지 완도를 찾는 관광객 급증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완도/김동관 기자 kd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