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TV 따라잡기
'보컬신' 이승철,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올해 마지막 주자

'보컬신' 이승철,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올해 마지막 주자

'보컬신'으로 불리는 가수 이승철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의 올해 마지막 주자로 나선다.

소속사 진엔원뮤직웍스는 "이승철이 31일 밤 11시 30분부터 45분까지 대구 공평 네거리에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구간으로 이어지는 평창 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를 맡는다"고 28일 밝혔다.

이승철은 이날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3관왕을 차지한 진선유 전 국가대표 선수의 성화를 넘겨받은 뒤 올해 성화 봉송의 마지막 행선지인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으로 향한다.

전국투어 일정으로 바쁜 하반기를 보낸 이승철은 31일 전국투어 '머니백'의 마지막 종착지가 대구이고 때마침 성화가 대구 지역을 찾게 되면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제안에 응했다. 공연을 마친 뒤 곧장 행사장으로 가 성화봉송단에 합류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폐막 공연에 참여했던 이승철은 "성화 봉송 주자로 처음 참가하는 것이어서 영광스럽고 뜻깊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그리고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라는 성화의 슬로건처럼 내년에는 모두가 빛났으면 하는 바람으로 뛰겠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성화 봉송 후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열리는 타종 행사에도 참석해 현장에 모인 시민들과 새해를 맞는다. 새해맞이 무료 축하 공연도 펼칠 예정이다.

2017년의 마지막 성화는 새해 포항으로 이동해 호미곶 해돋이를 시작으로 경주 등을 거쳐 1월 5일부터 경기도 수원으로 이어진다.

이승철은 지난 10월 기존 공연 티켓 가격을 대폭 낮춘 '머니백' 콘서트로 큰 호응을 얻었다. 일산을 시작으로 천안, 수원, 인천, 진주, 부산, 광주, 서울 등을 거쳐 대구에서 마무리하며 공연 수익금의 일부를 굿네이버스와 함께 아프리카 차드에서 벌이는 학교 건립 기금으로 기부한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