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시, 미래형 5대 신성장 동력산업 집중 육성
광주시, 미래형 5대 신성장 동력산업 집중 육성

지능형 로봇·스마트전기전자·인공지능기술 융합

생체의료용 부품·광융합 원천기술 플랫폼 구축 등

광주광역시가 올해부터 신성장 동력산업인 ‘지능형 고부가가치 로봇산업’과 ‘스마트 전기전자산업’ 등 주요 5개 사업을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을 기반으로 한 국가선도 사업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0월 전남대 첨단산업캠퍼스에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를 마련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지능형 고부가가치 로봇산업’은 현재 수술로봇제어기술을 비롯해 재활용 케이블로봇, 장기치료용 미니로봇, 세포조작용 로봇, 뇌수술 로봇 등의 기술을 보유하고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시는 사업비 3천억 원을 투입해 남구 도시첨단산단에 10만㎡ 규모의 클러스터를 조성, 광주를 마이크로 의료로봇산업의 중심지로 키울 계획이다.

‘스마트 전기전자산업’은 지난해 국회에서 ‘에너지산업 특별법’이 통과되면서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조성계획 착수에 들어갔으며 시는 남구 일원 330만㎡ 부지에 사업비 1조4천억 원을 들여 산업단지와 교육단지, 연구단지 등이 들어설 에너지신산업 산학연 클러스터를 만들 방침이다.

산학연 클러스터는 올해부터 10년간 조성돼 진곡산단과 빛그린산단, 도시첨단산단, 빛가람공동혁신도시를 연결하는 에너지밸리 중심축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인공지능 기술 융합산업 육성’에도 힘을 쏟을 복안을 마련해 두고 있다. 인공지능 기술 융합산업 중 하나인 인공지능(AI) 중심 창업단지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연구개발·사업화 지원을 위한 국책 연구기관 설립 및 기업 지원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사업은 올해부터 10년간 국비 7천억 원 등 1조 원을 들여 첨단 3단지 연구교육단지에 70만㎡ 규모의 단지를 조성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연구교육단지에는 인공지능 캠퍼스와 인공지능 연구개발시설, 인공지능 시험·인증플랫폼 등을 갖춘 국립인공지능연구원과 기업 지원 및 창업랩, 해외 수출지원 시설 등이 들어서며 사업 시행은 광주과기원과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등이 맡는다.

‘생체의료용 소재부품 산업 육성’에도 공을 들인다. 시는 고령화 시대에 발 맞춰 지난해부터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 지원센터’ 구축 사업을 진행, 정형외과용 생체이식의료기기 관련 기업이 5년 만에 10배 가량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앞으로 2021년까지 국비 등 총 250억 원을 투입해 지원센터 건립과 장비 구축, 정형외과 인공관절 등 기술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이밖에 헬스케어 신산업인‘ 광융합기술 원천기술개발 플랫폼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이 사업은 ▲1단계(2018∼2021년) 포토닉스 핵심기술 연구개발, 포토닉스케어 사물인터넷(IoT)체험관 구축, 의료플랫폼 원천기술 연구개발 ▲2단계(2022∼2023년) 포토닉스케어 산업벨트 구축, 초연결 기반 의료정보 통합 연구개발, 도시·도서 초연결 지능형 서비스, 포토닉스케어 IoT 통합 서비스 ▲3단계(2024∼2025년) 전략육성 기업 사업 확장 지원, 포토닉스케어 플랫폼 시범사업 실시, 통합의료 표준화 및 인증지원, 지능정보기반통합 플랫폼 등으로 전개된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