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군, 홍보용 전용서체 개발
완도군, 홍보용 전용서체 개발

작년말 제목체 ‘완도희망체’

본문체 ‘완도청정바다체’ 확정

완도
완도군은 최근 완도군 전용서체 서체명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2개 명칭을 최종 확정했다./완도군 제공
전남 완도군은 완도군만의 정체성과 상징성 확보, 지역의 이미지를 홍보하기 위한 전용서체 개발을 완료하고, 서체 명칭을 최종 확정했다.

군은 최근 완도군 전용서체 서체명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지난해 12월 2가지 용도로 개발된 서체 중 제목체는 ‘완도희망체’, 본문체는 ‘완도청정바다체’로 각각 확정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서체를 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서체명 공개모집을 통해 제안을 받은 결과, 총 98건이 접수돼 완도군민과 공직자, 전문가그룹의 선호도 조사를 통해 이날 11개의 후보 명칭 중 사용성이 높고 완도군과 가장 어울리는 2개의 명칭이 확정됐다.

전용서체 개발은 민선6기 군수 공약사항인 ‘원교 이광사 문화콘텐츠 자원화사업’의 일환으로 이광사 선생의 동국진체 특징을 글꼴에 담아 낸 것으로 대한민국 청정바다 수도 완도와 세계로 뻗어 나가는 완도, 빙그레 웃는 완도를 콘셉으로 정해 개발했다.

군은 개발된 서체를 공공사인물 정비와 경관개선 같은 하드웨어 분야, 특산품 포장재 및 관광안내문, 플래카드 등 인쇄물 분야, 군 홈페이지와 공문서 작성 등 서체의 활용이 가능한 모든 분야에 적용해 나갈 전략이다.

또 개발서체의 저작권 등록과 디자인 출원이 마무리되면 완도군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도록 무료 배포할 계획이다.

신우철 군수는 “이번 완도 전용서체 개발 및 명칭 확정으로 제 2의 장보고시대를 맞아 세계로 나아가는 대한민국 청정바다 수도 완도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디지털 문화유산을 갖게 됐다”며 “지역관광과 문화, 특산품 등에 적용해 완도군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 군만의 일관된 이미지를 홍보하고 가꾸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에서 개발한 전용서체는 한글과 영문, KS심볼 영역으로 구성됐는데, 제목체인 완도희망체는 2천479자, 본문체인 완도청정바다체는 1만1천172자, 영문 94자, KS심볼 986자가 각각 지원된다.

완도/김동관 기자 kd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