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형배 광산구청장 "국토부, 수완 문화시설용지 반환하라"
“국토부, 수완 문화시설용지 반환하라”

민형배 광산구청장 성명서 발표

clip20180121163516
민형배<사진>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이 수완지구 장덕동에 있는 문화시설용지 반환을 국토교통부에 요구했다. 국토교통부는 장덕동 소재 문화시설용지를 변경해 209세대 규모의 행복주택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민 청장은 지난 19일 성명을 발표하고 “수완지구 문화시설용지를 시민에게 반환하고, 인구밀집을 부추기며 시민 문화향유권을 해치는 장덕동 행복주택 건설 계획을 취소하라”고 국토교통부에 촉구했다.

국토교통부는 수완지구 개발 당시 장덕동 근대한옥 옆에 약 5천500㎡ 부지를 문화시설용지로 지정했다. 인구밀집도가 높은 대단지가 갖춰야 할 문화 시설을 세우기 위해서다. 광산구는 이곳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사업과 연계해 ‘아시아 문화예술교육원’ 건립을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왔다.

하지만 부지매입과 시설 건립 예산 100억여 원을 광산구가 확보하지 못해 문화시설용지가 ‘장기 미사용’ 상황이 되자,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 건설 입장으로 선회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월 행복주택 건설사업계획 승인을 고시했다.

이에 대해 민 청장은 “시민과 지역정부 의사를 무시한 권한남용”으로 규정했다. 민 구청장은 “수완지구 시민들은 변변한 문화시설 하나 없는 수완지구를 ‘사람 사는 수완지구’로 만들자는 요구를 광산구와 중앙정부에 지속했다”며 “이를 외면한 국토교통부 처사는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 시대’를 약속한 문재인 정부 기조에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 청장은 22일 오후 수완지구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수완지구 문화시설용지 원상회복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정종욱 기자 jj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