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목포시장 출마 김종식 전 완도군수 싱크탱크 출범
목포시장 출마 김종식 전 완도군수 싱크탱크 출범

어제 목포권정책연구소 개소식…정책 발굴 돌입

김종식 고문3
목포시장 출마를 준비중인 김종식 목포권정책연구소 고문이 30일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목포 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목포시장 출마를 준비중인 김종식 전 완도군수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목포권 정책연구소’가 30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역할에 돌입했다.

목포시 백년로 동방빌딩 2층에 문을 연 이 연구소는 전남 목포권의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 등 정책을 개발하고 새로운 미래비전을 발굴하게 되는데 김종식 전 완도군수의 정책을 개발하게 된다.

목포권정책연구소(소장 이건철·전 전남발전연구원장)에는 전 대학 총장 등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40여명의 교수들이 자문단으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자문단 가운데 김상현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를 비롯해 4차 산업혁명 전문가인 김택환 경기대 특임교수, 나선화 전 문화재 청장, 민승규 전 삼성경제연구소 부소장, 손대현 전 한양대 관광학과 교수, 신재생 에너지 분야 전문가인 이 진 목포대 교수, 홍성안 광주과학기술원 석좌 교수 등 국내서 손꼽히는 석학들과 전문성을 띤 연구진들이 대거 참여해, 향후 목포권 미래 발전 전략과 정책 수립이 기대된다.

특히 이날 연구소 개소식에는 기관장이나 정치인들의 참석을 완전 배제시켜 흔히 선거철에 단골로 등장하는 정치적 색채를 탈피한 순수하고 아카데믹한 개소식이라는 점에서 지역사회에 신선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김종식 목포권정책연구소 고문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광주·전남 뿐 만 아니라 국내서 권위를 인정받고 덕망 높은 전문가 그룹의 자문을 받아 실현 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정책을 개발해 침체의 늪에 빠진 목포권 경제를 살리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 면서 “오늘 발족한 정책연구소가 목포권의 미래 먹거리를 제시하고 제2의 목포발전을 이끌어내는 터닝 포인트(전환점)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전남대학교 이정록 교수의 목포권 발전방향에 대한 주제 발표도 곁들였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