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개기월식, 오늘밤 개기월식이 특별한 이유 ‘슈퍼문·블루문·블러드문 개기월식’

개기월식, 오늘밤 개기월식이 특별한 이유 ‘슈퍼문·블루문·블러드문 개기월식’ 

개기월식이란, 달이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완전히 가려지는 현상

개기월식, 슈퍼문, 블루문이 겹쳐 나타나는 것은 1982년 12월 이후 35년 만

오늘(31일) 밤, 35년 만에 슈퍼문과 블루문, 블러드문을 동반한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개기월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오늘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은 특별하다. 어두운 핏빛을 띠는 ‘블러드문’(blood moon), 한 달에 두 번째로 뜨는 보름달 ‘블루문’(blue moon), 달이 지구와 가까워 평소보다 크게 보이는 ‘슈퍼문’(Super Moon) 현상이 함께 일어난다.

31일(현지시간) 일어나는 개기월식 과정. 아래 적힌 시간은 태평양표준시(PMT) 기준이다. / 미국항공우주국(NASA) 홈페이지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이날 개기월식의 시작부터 전체 과정을 맨 눈으로 관측할 수 있다.

오늘밤 우리나라 밤하늘에서는 개기월식은 100분 가량 지속되며 3시산 반동안 전체 월식의 전체 과정을 지켜볼수 있다.

이날 달이 뜨는 시각은 오후 5시 38분. 8시 48분부터 달의 일부분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9시 51분 24초에 시작돼 10시 29분 54초에 최대에 이르고, 11시 8분 18초까지 개기월식 상태가 지속된다.

이어 자정이 넘어 2월 1일 0시 11분 36초까지 부분월식이 지속되며, 새벽 1시 10분 월식의 전 과정이 종료된다.

달이 지구의 반(半)그림자 속으로 들어가서 달의 모습은 그대로지만 평소보다 약간 어둡게 보이는 ‘반영식’의 시작부터 종료까지 개기월식의 전 과정을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것은 2011년 12월 10일 이후 6년 여 만이다.

개기월식 전 과정을 우리나라에서 관측할 수 있는 다음 기회는 7년여 후인 2025년 9월 7일이다.

특히 이번에는 블러드문과 블루문, 슈퍼문 현상을 동시에 관측할 수 있다. 국립과천과학관에 따르면, 달이 지구에 가까이 접근해 크게 보이는 슈퍼문과 한 달에 보름달이 두 번 뜨는 블루문이 개기월식과 겹치는 현상은 지난 1982년 이후 35년만이다.

한편 한국천문연구원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kasipr)를 통해 이번 월식현상이 진행되는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방송할 예정이다.

오프라인에서는 한국천문연구원과 국립과천과학관이 함께 국립과천과학관천체관측소와 주변광장에서 개기월식 관측행사를 연다.  

한편 전남 곡성군은 31일 올해 첫 개기월식을 맞아 관측행사를 곡성섬진강천문대에서 개최한다.

행사는 월식에 대한 천문 강연, 플라네타리움 천체영상 관람, 개기월식 관측 등의 프로그램 순으로 열린다.

개기월식 관측행사 및 천문대 이용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곡성섬진강천문대 누리집(http://star.gokseong.go.kr)을 참고하거나, 전화(☏ 061-363-8528)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