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코피전략, 반대하는 빅터 차 주한 미국대사 내정자 지명 철회

코피전략, 반대하는 빅터 차 주한 미국대사 내정자 지명 철회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계 주한 미국대사에 빅터차 조지타운대 교수이자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를 지명, 내정했다가 철회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주한 미국대사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빅터 차 석좌가 최근 낙마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사진=뉴시스

우리 정부의 아그레망(임명동의)까지 받고 백악관의 최종승인만 남은 상태에서 지명 철회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와 함께 미국의 ‘코피(Bloody nose· 블러디 노즈) 전략’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미국이 거론하고 있는 대북 강경정책인 ‘코피 전략’은 뜻 그대로 ‘코피 터트리기 작전’이다.

시비가 붙었을 때 코피를 터트릴 정도로만 ‘선제공격’을 해 겁을 먹게 한다는 전략을 말한다.

미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을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북한 미사일발사대나 무기고에 제한적인 선제 타격을 해 경고메시지를 보내겠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빅터 차 교수가 트럼프 정부의 대북 강경 정책에 제동을 걸었기 때문에 내정자에서 철회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고 있다.

빅터 차 교수는 최근 미 워싱턴포스트 지에 ‘북한의 코피를 터트리는 것은 미국인에게 엄청난 위험’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싣고 “대북 공격은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을 단지 지연시킬 뿐, 위협을 막지는 못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한국 내에서 제한적 군사작전을 펼칠 경우 북한의 즉각적인 보복으로 한국 내 미군과 미국시민권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며 반대했다.  

한편 '코피 전략'을 두고 미국 내에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척 헤이글 전 미국 국방장관 역시 지난달 3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코피 전략'은 수백만 명의 목숨을 건 도박"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그는 미 군사전문지 ‘디펜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만일 북한과의 전쟁이 발발하면 한국에서 수백만 명이 사망하고 미국인 수만 명이 죽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