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고장환 조인성 번호 팔아넘겼다? "우리가 그런사이까진 아니잖아..."

고장환과 조인성의 남다른 인연이 재조명 되고 있다.

고장환은 최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군대시절 조인성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날 고장환은 조인성과 연락을 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공개 사과 하고 싶다. 상위 5~10%에게만 만들어준다는 신용카드가 있는데, 아는 지인분 있으면 소개를 시켜줄 수 있나고 했다. 저에게 해택은 없었지만 인성이 형 번호를 적었다. 생각 없이 '형이 고마워 하겠지'라고 생각했다. 정말 순수한 마음이었다"고 해명했다.

고장환은 이어 "번호를 알려준 뒤 인성이 형이 전화 오셨다. '혹시 내 번호 알려줬니'라며 영화 '비열한 거리' 목소리 톤이었다. '장환아 우리가 그런사이까진 아니지 않니'라고 했다"라며 "장문의 문자를 보냈지만 몇 년째 답은 오지 않았다"고 사과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