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싼타페, 7일부터 사전계약, 출고가 2895만~3710만원

싼타페, 7일부터 사전계약, 출고가 2895만~3710만원

현대자동차의 대표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신형 싼타페’가 사전계약을 시작됐다.

현대차는 내일(7일)부터 신형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과 주요 사양, 가격대를 공개하고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6일 밝혔다.

신형 싼타페는 디젤 2.0, 디젤 2.2, 가솔린 2.0 터보 등 3가지 모델로 선보인다.

판매가격은 2.0 디젤 모던 2895만원부터 디젤 2.2 프레스티지 3710만원까지 다양하다.

신형 싼타페 외관/사진제공=현대차

신형 싼타페 디젤 2.0 모델은 모던·프리미엄·익스클루시브·익스클루시브 스페셜·프레스티지, 디젤 2.2 모델은 익스클루시브·프레스티지,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으로 각각 운영된다.

판매가격은 디젤 2.0 모델이 △모던 2895만~2925만원 △프리미엄 3095만~3125만원 △익스클루시브 3265만~329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395만~3425만원 △프레스티지 3635만~3665만원,

디젤 2.2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410만~3440만원 △프레스티지 3680만~3710만원,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 2815만~284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115만~3145만원의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신형 싼타페는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야심작이다.

현대차는 우선 최첨단 안전 사양과 IT 신기술이 대거 탑재했다.

사고를 능동적으로 예방해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과 전방 충돌 경고(FC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와 차로 이탈 경고(LD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 다양한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전 모델에 기본으로 적용한 게 대표적이다.

현대차는 특히 승객 하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사고를 예방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SEA)’와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 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 승객 알림(ROA)’ 장치를 세계 최초로 장착했다.

여기에 전면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를 현대·기아차 최초로 탑재했다.

이와 별도로 차량 커넥티비티 기술을 중심으로 한 최첨단 IT 신사양도 대거 적용했다.

스마트폰과 연동을 통해 △원격제어 △안전보안 △차량관리 △실시간 길안내 등의 기능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텔레매틱스 서비스 ‘블루링크 2.0’을 장착했으며 이를 무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확대했다.

아울러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성을 높인 것도 장점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