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축제
광주 곳곳서 설·대보름 맞이 문화행사

광주 곳곳서 설·대보름 맞이 문화행사 

민족 최대 명절인 설과 정월대보름을 맞아 광주 곳곳에서 민속놀이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6일 광주시에 따르면 설맞이 기간(13~18일)과 대보름 행사 주간(3월1~3일)에 각급 기관과 자치구, 마을별로 30여 개 문화행사가 열린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설 연휴 기간인 15일부터 18일까지 무술년 테마전 ‘아시아의 개’ 전시를 갖는다.

또 어린이문화원 일대에서 ACC 설맞이 한마당 ‘혼자놀개’, ‘같이놀개’ 행사를 마련해 각국의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도록 장을 펼친다.

국립광주박물관도 같은 기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2018 설맞이 우리문화 한마당’을 진행한다.

광주시립민속박물관도 3년의 풍파를 막아준다는 부적 ‘삼재부(三災符)’와 만사형통을 염원하는 ‘십이지신문양’ 찍기 등 ‘설맞이 민속문화 한마당’을 펼친다.

박물관 야외마당에서는 굴렁쇠와 윷놀이, 딱지치기, 제기차기, 팽이치기, 투호놀이 등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체험도 마련된다.

광주전통문화관은 17일 오후 전통국악공연, 부럼나누기, 널뛰기, 투호, 제기차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 체험마당을 운영한다.

정월대보름에는 동구 지산동, 용산마을, 서구 풍암동 신암마을, 덕흥마을, 남구 노대마을, 덕남마을, 광산구 쌍암공원 등에서 한 해 동안 마을의 화합과 안녕, 무사함을 기원하는 당산제와 민속행사가 열린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