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북구, 위기 청소년 특별지원 나선다
북구, 위기 청소년 특별지원 나선다

만 9세 이상 18세 이하 저소득 위기 청소년 대상

생활·건강 지원 및 학업·자립·상담 지원 등 8개 분야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광주광역시 북구가 복지 지원이 필요한 청소년을 대상으로 ‘2018 청소년 특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청소년 특별지원’은 보호자의 실질적 보호를 받지 못하거나 학업을 중단하는 등 위기상황에 처해있는 청소년에 대해 전문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복지 정책이다.

지원내용은 ▲의복·숙식제공 등 생활지원 ▲진찰·수술 등 건강지원 ▲수업료·검정고시 비용 등 학업지원 ▲기술 습득비용 등 자립지원 ▲심리검사비 등 상담지원 ▲소송비용 등 법률 지원 ▲문화·특기활동 등 활동지원 ▲교복·수학여행비 등 기타지원 등 8개 항목이다.

지원대상은 일탈 예방을 위해 지원이 필요한 만 9세 이상에서 만 18세 이하 청소년(재학생의 경우 만 18세 초과 만 24세 이하 포함)이며 청소년 본인 또는 보호자, 청소년상담사·사회복지사 등이 9일까지 주민등록지 관할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선정기준은 생활·건강 지원의 경우 기준중위소득 60%, 학업·자립·상담·법률·활동·기타 지원은 기준중위소득 72% 이하인 가구다. 북구는 가구원의 소득자료를 바탕으로 운영위원회 심의·결정을 거쳐 이달 말까지 대상자를 최종 선정하게 된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