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컬링 장혜지-이기정 선수, 한국인 ‘최초’ 믹스더블 대표의 위엄...“짜릿하다”

컬링 장혜지 선수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발언이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컬링 장혜지 선수는 8일 강릉센터에서 치러진 컬링 믹스더블 예선 1차전에서 이기정 선수와 핀란드를 대상으로 9-4로 승리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사진=MBC 캡처

특히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세계컬링연맹(WCF)가 최초로 진행하는 혼성 2인조 팀 컬링 믹스더블 종목에서 기량을 발휘해 더욱 의미가 크다.

이번 컬링 믹스더블은 한국, 중국, 러시아, 캐나다, 스위스, 미국, 노르웨이, 핀란드 총 8개 국가가 예선전을 진행 중이다.

최근 장혜지 선수는 한 언론 매체를 통해 “나의 첫 올림픽이자 한국에서 열리는 첫 동계올림픽이라 특별하다”라고 벅찬 출전 소감을 밝혔다.

이에 이기정 선수 역시 “한국인 최초 올림픽 믹스더블 대표라는 점이 짜릿하다”라며 “앞으로 많은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지만, 한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은 이번이 마지막일 것 같아 더 목표를 이루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