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민주당 일부 입지자, 광주시당·지역위에 불만고조
민주당 일부 입지자, 광주시당·지역위에 불만고조

당원 명부 관리·일부 위원장 선거 출마 등 부적정

공천 시 막대한 영향력 때문에 항의도 하지 못해

6월 지방선거에 출마 예정인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입지자들 일부가 벙어리 냉가슴을 앓고 있다.

8일 광주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광주시당과 지역위원회의 지방선거 관리 업무가 편파적으로 진행되고 있고 일부 지역 위원장의 경우는 본인이 직접 기초단체장에 출마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특히 지역위원장의 선거 출마는 ‘경기 관리를 해야 할 심판이 직접 선수로 뛰는’ 모양새여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광주시당과 지역위원회는 공천 및 당내 경선 과정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위치여서 불평과 불만이 있어도 항의할 수 없다. 자칫 해당 행위 및 눈에 가시로 여겨져 자칫 불이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입지자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것은 우선 최근 불거진 당원 명부 유출 의혹에 대한 광주시당의 불투명한 업무 처리이다.

명부 유출 의혹이 최초 거론될 당시 추미애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엄중 조사와 대응 방침에도 불구, 광주시당 차원의 고발 조치나 수사 의뢰가 미뤄지면서 ‘뒷북, 셀프 조사’ 논란을 불러왔다.

진상조사단은 또 당원관리 책임자인 시당 사무처장을 비롯해 유출 의혹 당사자인 전 시당 조직국장, 광주지역 8개 지역위원회 당원관리 책임자 전원을 상대로 조사를 펼쳤지만 정작 핵심 당사자인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전 부위원장에 대한 조사도 하지 않아 ‘변죽 때리기’ 논란만 키웠다.

광주지역 한 지역위원장은 “핵심 조사 대상이 누락됐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발했고, 8개 지역위원장 간담회에서도 볼멘소리가 나오자 광주시당은 뒤늦게 이 전 부위원장측에 문자메시지 발송 자료만 요청했다.

결국 한 달 넘게 진행된 조사 결과 당원 명부 외부 유출은 사실로 확인됐고 당원 명부 관리책임자인 직전 조직국장은 당 윤리심판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다. 그러나 경찰이 제출을 요구한 당원관리용 PC에 대해서는 “당원 정보보호 차원에서 제출할 수 없다”고 밝혀 진상 조사 의지가 없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

광주 한 지역위원회에서는 위원장이 기초단체장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난이 일고 있다. 지역 위원회 소속 당원 명부를 열람할 수 있는 위원장이 당내 경선전에 뛰어 드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것이다. 입지자들은 자신이 모집한 권리당원만 관리할 수 있는 데 지역위원장은 위원회 소속 모든 당원을 오래 전부터 관리해왔기 때문에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쟁해야 하는 불이익을 받을 수 밖에 없다.

광산구창장에 출마할 임한필 입지자는 “어떤 후보는 명부를 가지고 있고 어떤 후보는 가지고 있지 않다. 후보 간에도 명확한 불평등이 존재한다. 공정한 경선이 될 수가 없다”면서 “당원이 중심이 되는 당을 만들고, 투명하고 공정한 경선을 위해 당원명부는 공개돼야 한다”고 말했다.
/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