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정석원, “결혼 후 진중해졌다”던데...지인들도 속았나?

정석원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그의 동료들이 언급한 변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민호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SBS ‘옥탑방 왕세자’를 통해 호흡을 맞췄던 정석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당시 인터뷰에서 이민호는 '옥탑방 왕세자'를 함께했던 박유천 정석원 최우식 등과 지금도 자주 연락을 나누고 지낸다면서 촬영현장 에피소드를 전했다.

사진=백지영 SNS

이민호는 "정석원, 최우식 형과 작품의 코미디를 담당했었다"며 "처음엔 다들 소극적이었지만 나중엔 한 번이라도 더 웃기려고 서로 애드리브를 던지곤 했다"고 말했다.

또 "나중엔 웃느라 NG가 너무 많이 나서 '빨리 찍어야 되는데 시간 없다'고 감독님에게 혼날 정도였다"며 웃었다. 또 "(박)유천이 형도 워낙 유머감각이 뛰어나서 잘 어우러졌다"고 말했다.

특히 이민호는 백지영과 결혼한 정석원에 대해선 "(정석원)형이 장난기도 많고 철부지 아이 같은 면도 있다. 되게 재밌는 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혼 후엔 가정을 이루면서 좀 어른스러워졌달까.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책임감이 생기다 보니 보다 진중해진 느낌"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