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차준환, 김연아 데칼코마니? 브라이언 오서도 ‘인정’

차준환과 김연아의 닮은점들이 화제다. 

차준환은 ‘피겨 여왕’ 김연아의 길을 차근차근 걸어가고 있는 선수로 손꼽히면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 차준환은 놀랄 만큼 김연아와 비슷한 길을 걷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부터 캐나다 토론토 ‘크리켓 스케이팅 앤드 컬링 클럽’에서 브라이언 오서(캐나다) 코치의 지도를 받는 중이다. 또 세계적인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 그의 프로그램을 짜기도 했다. 두 사람은 모두 김연아의 선수생활 당시 조력자로 유명하다.

사진=SBS캡처

차준환은 “오서 코치가 ‘이 동작은 김연아가 잘했던 기술’이라고 김연아 누나를 언급할 때면 더 열심히 해야겠단 각오가 생겼다”고 전하기도 했다. 과거 오서 코치 밑에서 세계적인 선수로 자란 김연아처럼 차준환의 행보도 기대를 높이고 있다.

뛰어난 표현력도 김연아와 차준환의 닮은 부분으로 꼽히고 있다. 과거 차준환은 어린 시절 광고 모델로 활동할 정도로 ‘끼’를 타고났으며 키에 비해 긴 팔다리를 가져 우아한 연기를 펼칠 수 있는 것도 두 사람의 공통점으로 꼽힌다.

또 김연아는 현역 시절 올림픽 같은 큰 무대에서도 중압감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는 ‘강심장’이었는데 차준환도 비슷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