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나혼자산다’ 김연경 통역까지 도맡은 이유...“배구협회 지원 없다”

‘나혼자산다’ 김연경이 과거 배구협회에 일침을 날린 일화가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김연경은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여자 배구 대표팀이 20년 만에 금메달을 땄음에도 아무런 지원이 없었다며 섭섭함을 토로한 바 있다.

당시 김연경은 자신의 사비로 선수들에게 ‘김치찌개 회식’을 쏜 것으로 알려지면서 배구협회에 대한 여론의 비난이 심화 됐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배구협회는 이후 열린 리우올림픽에서도 별다른 지원 없이 감독, 코치, 트레이너, 전력분석원만 선수들과 함께 대동했고, 이로 인해 김연경이 직접 나서 통역까지 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연경은 리우올림픽을 다녀온 후 한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외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라며 “침대가 너무 짧아 바목이 밖으로 나와서 불편했는데 결국 건의를 해서 침대를 늘렸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통역에 대해서는 “다른 나라에서 봤을 때 저 나라는 이럴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씁쓸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번에는 아무것도 안 먹었다”라며 “경기 끝나고 회식은 없었고 가능하다면 고깃집에서 선수들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할 수 있는 자리만 있더라도 감사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