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김미화, 한반도기 ‘불만’ 전에도 “앞에서 상주고 뒤에서 사찰이냐”

김미화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MBC 중계를 맡은 가운데 과거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끈다.

김미화는 9일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중계 중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뺐다”라며 “사실은 정치적인 걸 배제하기 위해서라고 하는데 살짝 불만이 있다”라며 소신을 밝혔다.

사진=김미화 트위터

김미화는 과거 국정원 댓글 부대 논란이 있었을 당시에도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아 여론의 집중을 받았다.

과거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저보고 좌파래요”라며 “제가 코미디언이니까 그분들과 함께 웃고 운 게 왜 죄냐”라고 호소했다.

이어 “저는 그게 나쁜일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후에도 김미화는 자신의 SNS을 통해 이병막 전 대통령에게 받은 표창장을 올리면서 “앞에서 상주고 뒤에서 사찰하고 실화냐”라며 일침을 날렸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