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속보>강위원 "피해자께 진심으로 미안"
강위원 “피해자께 진심으로 미안”

SNS 통해 성희롱 사건 공식 사과

<속보>강위원 투게더광산나눔문화재단 상임이사가 13일 최근 논란이 된 15년 전 성희롱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께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밝혔다.

강 이사는 이날 자신의 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15년이 지났지만, 어제서야 비로소 알게 됐다. 억울함에서 미안함으로 바뀌는 건 순간이 였다”면서 “이제는 내 딸이 살아갈 세상을 좀 더 안전하고 행복하게 만들어야 할 책무를 지닌 공인으로서, 2018년 강위원의 눈으로 2003년의 청년 강위원을 성찰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에게) 저는 인격적 모멸감을 주는 말과 행동을 하였고, 저에게 내주었던 마음에 상처를 입혀 사과 드린다”면서 “15년을 기다리게 해 진심으로 미안하다. 피해자의 상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또 “지난 번 블로그에 올린 사과문, 출판기념회에서 했던 발언도 저 스스로 흔쾌하지 않았고 마저 상황 대처용이었다”면서 “일주일 동안 저는 고통스러운 직면의 시간을 보냈다. 제 3자의 입장에서 사건을 객관화시켜 보려했고 진심으로 사과하기 위해서라도 침묵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 사례가 우리 사회 만연한 성폭력 문화를 진단하고 치유하는 데 도움 될 수 있는 방향으로 함께 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젠더 감수성, 성인지 등의 관점을 갖고 우리 사회가 보다 확고하게 성폭력적 문화를 넘어서는데 함께 하고 싶다. 저부터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6·13 지방선거 때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광주 광산구청장 출마 의사를 밝힌 강 이사가 15년 전 평소 알고 지내는 여성에게 성범죄를 했다는 글이 최근 SNS에 게시됐다. 피해 여성도 강 이사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글을 강 이사 개인 블로그에 올려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3년선배 2018-02-14 11:33:46

    사퇴하시라. 그것이 피해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침묵은 사안이 가라앉기를 바라고, 주변의 반응을 보고, 결국 간을 본 거 아닌가.
    뼈는 깍지 않아도 된다. 사퇴하시고, 하시던 일이나 제대로 해내시라.
    권력에 대한 욕망이 더 크다면, 출마하시라.
    그러나, 정말로 세상에 빛과 소금이 되기를 원한다면, 권력을 탐하지 말고, 깔끔한 본보기를 보여주시라.
    그대는 운동권에서 권력자가 여성을 유린하는, 더러운 전례를 남긴 사람아닌가.
    부끄러움이란게 있다면, 제발 그만두시라.
    그대는 아직 그대 자신이 가진 욕망의 실체를 깨닫지 못했다.   삭제

    • 광산구민 2018-02-14 09:13:05

      뼈를 깍는다면.... 사퇴하는 건가?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