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자유한국당, 선거위원장에 ‘채용비리 의혹’ 권성동 의원

자유한국당, 선거위원장에 ‘채용비리 의혹’ 권성동 의원

개헌 국민투표 시기, 10월 말 지방선거와 분리 실시안 제시

자유한국당이 22일 홍문표·권성동 의원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지방선거 총괄기획단을 출범했다.

개헌 국민투표 시기를 10월 말로 제시하며 개헌 시기를 둘러싼 정치권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31일 당 재건 및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총괄기획단을 구성하고 권성동 의원과 홍문표 사무총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총괄기획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번주 내로 중앙당 공심위(공천심사위원회) 규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외부인사 중심으로 꾸려질 중앙당 공심위는 전국 17개 시도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을 중점적으로 맡게 된다.

자유한국당이 ‘수성 또는 확장’을 밝힌 곳은 경기(남경필), 인천(유정복), 부산(서병수), 대구(권영진), 울산(김기현), 경북(김관용), 그리고 지난해 홍 대표가 대선에 출마하며 도정 공백 사태로 이어진 경남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2일 “민주당이 6월 지방선거와 개헌투표 동시 실시만 주장하면 논의가 안 된다”며 10월 개헌투표를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이 개헌 시기를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10월 투표 주장을 ‘개헌 발목 잡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은 “지방선거 동시 개헌은 홍준표 (대선) 후보 역시 국민 앞에 약속했던 사항”이라며 “스스로의 약속은 잊어버린 채 국민 탓만 늘어놓으며 시간 끌기에 급급한 한국당의 행태에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개헌 관련 의총에서 6월 지방선거·개헌 투표 동시 실시를 당의 입장으로정리하며 민주당 주장에 힘을 실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