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고든램지 모델 ‘카스 먼저’ 광고 첫 방영

고든램지 모델 ‘카스 먼저’ 광고 첫 방영

오비맥주, ‘맛·분위기 살리는 맥주’ 주제로
 

오비맥주
 

세계적인 거장 셰프고든램지가 참여한 카스 맥주의 새 TV 광고가 전파를 탔다.

오비맥주는 지난해 한국음식과 라거맥주의 궁합을 주제로 한 카스 캠페인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고든램지와 함께 신규 TV광고를 제작, 5일 첫 공개했다고 밝혔다. <사진>


이번 캠페인은음식의 맛은 물론 분위기도 살려주는 카스맥주의 강점을 고든램지의 시선을 통해 유쾌하게 그렸다. 광고 속에 등장하는 ‘카먼(CA-MON)’은 ‘카스 먼저’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일상에서 마주하는 어색하고 불편한 순간을 프레시한 맥주 카스와 함께 ‘리프레시’ 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 ‘카먼(CA-MON)’은 상대방을 격려하고 독려하는 상황에서 쓰이는 영어 표현 중 하나인 ‘컴온’(Come On)과 유사한 발음으로 청춘들에게 용기를 북돋아주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이번에 공개하는 광고는 ‘직장인’편과 ‘커플’편 두 가지다.

‘직장인’편에서는 회사 선배, 상사와 함께 식사자리를 갖게 된 신입사원이 메뉴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고든램지가 일단 ‘카스 먼저’마셔보라고 제안, 어색함을 없애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SNS채널을 통해서만 공개되는 ‘커플’편은 서로 호감이 있는 남녀의 첫 저녁 식사 자리에 어색한 침묵이 이어지자 참다 못한 셰프 고든램지가 두 남녀에게 카스 한 잔 마실 것을 제안,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낸다는 내용이다.
/김용석 기자 yski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