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남도 여행
전라도 정도천년, 해남 대흥사 느티타무 '천년나무'로 지정

전라도 정도천년, 해남 대흥사 느티타무 '천년나무'로 지정

전남도는 31일 전라도라는 이름이 역사 속에 등장한 지 천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해남 대흥사 만일암터에서 '천년나무 지정 기념식'을 개최했다.

'천년나무'에는 수령 1천100년이 넘는 전남 지역 최고 고목으로 추정되는 대흥사 느티나무가 지정됐다.

이 느티나무는 높이 22m, 둘레 9.6m의 크기에 굵고 바른 줄기를 지녀 웅장한 형태를 자랑한다.

이날 행사는 천년나무를 선정한 이유를 알리고 지역 발전과 도민 행복을 기원하는 고유제(告由祭)와 천년나무 현판 제막식, 천년나무 소원 빌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에게는 '천년나무'와 같은 수종인 느티나무와 남부지방에 자생하는 황칠나무를 무료로 나눠줬다.

'천년나무' 선정은 전남에서 보호 관리 중인 보호수 4천51그루, 천연기념물 24그루, 기념물 28그루 등 총 4천103그루를 대상으로 전남대학교 연구진과 수목 전문가 등이 심사해 예비나무 3그루를 뽑은 후 도민 설문조사 등을 통해 이뤄졌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