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코레일, 비정규직 3750명 계열사 정규직으로 전환

코레일, 비정규직 3750명 계열사 정규직으로 전환

7월부터 코레일테크㈜, 코레일관광개발㈜, 정규직으로 임용

코레일은 10일 ‘제4차 노·사 및 전문가 중앙협의 기구’ 회의를 개최하고 청소·경비·시설관리 업무 용역근로자 3750명을 계열사 정규직으로 전환해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서울사옥에서 열린 회의에는 코레일과 근로자 대표, 컨설팅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해 비정규직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에 최종 합의했다.

이번 코레일의 정규직 전환 대상은 역, 열차, 사무소 등 전국 코레일 사업장에서 청소와 경비, 시설물 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32개 업체의 근로자들이다.

정규직 전환이 결정된 3750명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존 업체와 계약이 끝나는 시점인 오는 7월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코레일 계열사인 코레일테크㈜와 코레일관광개발㈜의 정규직으로 임용된다.

역 청소 등 2217명은 코레일테크, 역사관리 212명은 코레일관광개발 정규직으로 전환되며, 철도차량 청소 1305명은 2019년 3월 용역계약 종료 후 배치될 계열사를 논의해 결정하게 된다.

기타 16명도 코레일테크 정규직으로 임용된다.

코레일에는 현재 모두 6793명의 정규직 전환 대상인 용역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이번 결정에서 빠진 기술 및 운수분야 3043명도 노·사 당사자 등 이해관계자의 입장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사 및 전문가 협의 기구에서 충분한 협의를 하고, 오는 6월까지 전환대상, 방식, 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앞으로도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해 노·사 대표와 전문가들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계획”이라며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부응하고 철도의 공공성을 강화해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