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어버이날, 어버이날 임시 공휴일 지정 않기로...

어버이날, 어버이날 임시 공휴일 지정 않기로...

어버이날 공휴일 지정 찬반 국민청원, 내년엔 종합적으로 검토

청와대가 올해 어버이날(5월8일)을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서면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어버이날은 임시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며 "내년 이후에는 인사혁신처의 연구결과 등을 받아본 뒤 충분한 시간을 두고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올해 어버이날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 어린이집과 초등학교가 쉬게 돼 아이들을 돌보는 데 지장이 생길 우려가 컸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임시공휴일은 징검다리 휴일이었지만 이번에는 3일 연휴에 이어지는 것이어서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며 "남은 기간이 짧아 휴가나 소비 계획을 새로 세우기 어려운 점도 감안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경제부처 등을 중심으로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시했고 이 총리가 여러 장관의 의견을 모아 건의한 내용을 받아들여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이버이날 공휴일 지정에 대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찬반 의견이 팽팽이 맞섰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