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건강정보
야생 진드기 주의, 전남 올해 첫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 환자 발생

야생 진드기 주의, 전남 올해 첫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 환자 발생

전남에서도 올해 처음으로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신안에 사는 A(77·여)씨가 최근 고열과 저혈압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다가 SFTS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진드기 활동이 활발한 5~9월 기온과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에 농촌지역 50대 이상 연령에서 주로 발생한다.

A씨는 지난달 29일 고열과 저혈압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으며 현재는 상태가 호전 중이다.

A씨는 1주일에 3번가량 텃밭 일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SFTS는 진드기 활동이 활발한 5∼9월 농촌의 50대 이상 연령에서 주로 발생한다.

진드기에 물리면 6∼14일 이내 잠복기를 거쳐 고열이 지속하며 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 전신 근육통증이 발생한다.

심해지면 다발성 장기부전이나 신경계 증상, 혼수 등 중증 증상이 나타난다.

올해 들어 전국적으로 5명의 환자가 신고돼 이 가운데 1명이 숨졌다.

전남도는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진드기 매개질환 예방수칙과 홍보자료 등을 배포했다.

질병정보 모니터링 상시 가동, 감염병 역학조사팀 운영, 하절기 집중 방역대책 등을 강화하는 등 예방활동에 온힘을 쏟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가나다 2018-06-21 09:56:22

    우리는 진드기의 위험성에 대하여 인식을 못하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이런 기사들로 인해 다시 한번 생각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