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남도일보가 만난 사람
김수관 이사장이 이끄는 사단법인 자평(子平)은
사단법인 자평(子平)은

의료봉사부터 장학금 전달까지 활동 다양

2014년 설립 기부금 단체…300여명 회원

11111
사단법인 자평은 2014년 설립된 비영리민간단체로 의료봉사부터 장학금 전달까지 다양한 나눔활동을 펼치고 있다./자평 제공
사단법인 자평은 김수관 조선대치과병원장이 이사장을 맡아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는 단체다. ‘자평’은 물을 평평하게 한다는 의미로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중용(中庸)을 말한다. 김 이사장의 아호이기도 하다. 사단법인 자평은 김 이사장의 사회공헌활동을 체계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김 이사장은 1989년부터 현재까지 구순열 및 구개파열, 안면기형 무료수술을 시작으로 국내 및 해외 진료봉사를 진행중이다. 2007년부터는 학생들이 경제적으로 어렵지만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자평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현재까지 광주고려인마을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조선대학교, (재)조선대학교 총동창장학회, 광주동신고등학교총동창회 장학문화재단, 광주광역시교육청, 광주광역시교원단체총연합회, 풍암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대안학교인 용연학교 등에 지원했다. 또 매년 자평 테니스대회, 한마음 테니스대회, 왕중왕전 테니스대회 등 자선대회 개최를 통해 테니스 인재 육성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김 이사장의 사회공헌 활동이 다양해지고 동참자가 늘어나면서 2009년 자평봉사회가 태동했다. 자평봉사회는 2014년 2월 사단법인 자평으로 설립 허가를 받은 뒤 그해 9월에는 기부금 단체로 지정됐다. 현재 300여명이 회원으로 활동중이다.

주요 활동은 의료 소외 지역 환자 및 장애인 등 병원 치료 사각 지대 이웃들을 위한 치과 의료봉사, 무료 임플란트 수술, 안면기형 무료 수술, 어린이 책 배달, 장학금 전달, 교육 기부, 어린이캠프·아동문화체험프로그램 지원, 결식아동 지원, 독거노인 사랑의 김치 배달·성금 전달, 사랑의 신문보내기 운동 등 다양하다. 연말에는 자평 음악회를 개최음악을 통해 밝고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도록 희망을 불어 넣기도 한다.

김수관 이사장은 “나눔 봉사 활동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성실하게 지속적으로 실천되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