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지난해 수입 ‘924억’...“창사 이래 최고”
사진=방탄소년단SNS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1위에 오름에 따라 방탄소년단 소속사가 지난해 눈에 띄는 성과를 기록한 사실이 눈길을 끌고있다. 

현재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2017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매출액 924억, 영업이익 325억, 당기순이익 246억이라고 전했다.

해당 수치는 전년에 비해 매출액 162%, 영업이익 214%, 당기순이익 173%가 증가한 수치이다. 또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자산 및 자본이 612억과 405억으로 각각 221% 및 160% 증가하한 것은 물론 금융권 차입이 없어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루고 있다.

이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005년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한 것”이라며 “단순 매출 규모 등 외형 성장만 한 것이 아니라 수익성 및 매출 다변화 등 질적 성장이 동반돼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대형기회사와 같은 영향력을 선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이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 올라 화제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9월 '러브 유어셀프 승 허'(LOVE YOURSELF 承 Her)로 '빌보드 200' 7위에 진입해 한국 그룹 최고 기록을 세웠다. 두 번 연속 '빌보드 200' 10위 안에 든 것"이라며 "이번 주는 방탄소년단뿐만이 아니라 K팝 전체에 대단한 주"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