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건강정보
아스피린, 서울대학교 아스피린 장기 복용하면 위암 발병률 낮아진다

아스피린, 서울대학교 아스피린 장기 복용하면 위암 발병률 낮아진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활용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하면 위암 발병률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1저자 김민형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건강검진자 46만1489명을 7년간(2007-2013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은 결과물을 얻었다고 21일 밝혔다. 

아스피린 누적 사용 기간이 늘어날수록 위암 발병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1~2년간 누적 사용한 경우 4%, 2~3년간 15%, 3~4년간 21%, 4~5년간 37%로 사용기간에 비례해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

이는 성별, 나이, 소득수준, 흡연여부, 알콜섭취 횟수, 운동여부 등 다양한 건강관련 교란 요인들을 통제 후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에 따르면 아스피린은 혈소판 효소(사이클로옥시제네이즈)를 억제해 혈소판 응고를 제한하는 효과가 있어 심혈관계 고위험군에서 항혈소판 약제로 널리 사용된다.

최근에는 아스피린이 항혈소판 기전과 암세포 자멸사 기전 등으로 항암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나오고 있으며 일부 연구에서는 아스피린이 대장암과 위암 등의 발병률을 줄여준다는 결과가 보고되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다양한 위암 유발인자들을 고려하거나 누적 사용량에 따른 위암 예방 효과를 분석한 연구한 결과는 없었다는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미국위장관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근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