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베트남 돼지독감, 베트남 신종플루 유행...여행객 등 주의요망

베트남 돼지독감, 베트남 신종플루 사망자 발생...여행객 등 주의요망

베트남에서 최근 신종플루(돼지독감·A/H1N1) 환자가 발생해 사망자가 속속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24일 일간 베트남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호찌민시 쩌러이 병원에서 돼지독감에 걸린 환자가 12명 발생해 이 가운데 1명이 숨졌다.

방송캡쳐

앞서 호찌민시 뜨주 병원에서도 지난 8일 의료진 8명을 포함해 28명의 돼지독감 환자가 발생해 이 가운데 1명이 사망했다.  

돼지독감은 지난 2009년 멕시코에서 처음 발견된 후 1년여 동안 세계적으로 유행하며 세계보건기구(WHO) 추산 1만 800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베트남에서도 지난 2009년 900여 명이 감염되어 20명 가량이 숨진 바 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베트남 등지의 동남아로 여행을 떠나는 인원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조류독감은 인간에게는 거의 감염되지 않는 반면 돼지독감은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것이 확실해진 상황이다. 

지금까지 이 바이러스에 노출된 적이 없어 사람들에게 면역력이 없기에 검사 기구 및 시약 모두 새로 개발해야하는 상황이기에 무엇보다 예방이 최우선시 된다.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손을 자주 씻고 눈·코·입을 만지는 것을 되도록 피해야 한다.

또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는 접촉을 피해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