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직업/시험
서울시 교육청, 2019년 교사 1163명 임용...시험 일정은?

서울시 교육청, 2019년 교사 1163명 임용...초등교사 370명, 중등교사 249명 등 

서울시교육청, 2019년도 교사 임용시험 일정 

초등교사 필기시험 11월 10일, 중등교사 필기시험 11월 24일 

서울시교육청이 2019학년도 공립 유치원과 초등학교 교사, 중등학교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선발예정인원(장애인 구분 선발 포함)을 27일 사전예고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9학년도 공립 초등교사 임용시험에서 올해보다 15명 줄어든 370명을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유치원 교사 선발예정인원은 62명으로 올해(270명)보다 208명(77.0%) 줄었다. 특수학교교사는 유치원9명, 초등학교 5명 등 14명이다.

중등교사 선발예정인원은 올해(966명)보다 249명(34.7%) 줄어든 717명이다.

서울시교육청 2019학년도 공립학교 교사 선발예정인원은 원래 지난달 예고됐어야 하지만 교육부와 교육청 간 교사정원 협의가 늦어져 이날 공개됐다.

초등교사 선발예정인원은 370명으로 올해(2018학년도·최종 선발 인원 385명)보다 15명(3.9%) 감소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교사정원도 지속해서 줄어들 예정인 상황에서도 선발 인원을 최대한 확보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임시배정한 내년 서울 공립 초등교사 정원은 현재보다 263명 줄어든 2만672명이다.

또 초등교사 임용시험에 합격하고도 일선 학교로 발령받지 못한 임용대기자는 현재 754명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9월 1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250명, 내년 3월 이후 693명의 임용대기자를 일선 학교로 발령할 계획이다.

현재 임용대기 인원과 발령계획 등을 고려하면 내년도 임용시험 합격생도 장기간 임용대기 상태에 머물러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용대기자가 3년 이내에 발령받지 못하면 합격이 취소된다.

유치원 교사 선발예정인원은 62명으로 올해(270명)보다 208명(77.0%) 줄었다.

다만 이는 교사정원 임시배정이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유치원 신·증설계획과 기존 교사 퇴직에 따른 수요만을 반영해 산출한 것이라 오는 9월 확정·발표될 임용시험 시행계획에서 변동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2018학년도) 기간제 유치원 교사를 정교사로 대체하고자 예년보다 많이 선발했다"고 말했다.

유치원 특수학교와 초등특수학교 교사 선발예정인원은 각각 9명과 5명으로 올해보다 15명과 34명 감소했다.

중등교사 선발예정인원은 올해(966명)보다 249명(34.7%) 줄어든 717명이다.

이 가운데 교과교사는 632명(22개 과목)으로 올해보다 75명(10.6%) 감소했다.

시 교육청은 교육부가 임시배정한 중등 교과교사 정원이 1만7천638명으로 현재보다 271명 감소해 선발예정인원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과목별로 체육이 70명으로 가장 많이 선발할 예정이고 이어 역사 57명, 수학과 음악 각각 50명, 국어 49명, 도덕·윤리 46명 등이다.

중등특수학교 교사와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교사 등 '비교과교사' 선발예정인원은 85명으로 올해에 견줘 174명(67.2%) 줄었다. 비교과교사는 정원 임시배정이 이뤄지지 않아 현재 정원(1천831명)을 기준으로 선발예정인원이 산출됐다.

이번에 발표된 선발예정인원은 9월(초등)과 10월(중등) 임용시험 시행계획이 확정·발표될 때 바뀔 수 있다.

작년의 경우 전년도보다 740여명 줄어든 초등교사 선발예정인원(105명)이 사전예고되자 교대생 등이 거세게 반발해 결국 최종 선발 인원은 385명으로 늘었다.

올해 서울 공립 유치원과 초등학교 교사 임용시험 1차 필기시험은 11월 10일, 중등교사 필기시험은 같은 달 24일 치러진다.

이번부터 초등교사 시험에 적용되는 지역가산점 체계가 바뀐다.

서울의 경우 서울교대와 이화여대 초등교육과, 서울지역 고등학교를 졸업한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 졸업(예정)자에게 주는 지역가산점이 6점으로 3점 늘어난다.

또 서울 외 지역 교대나 교원대·제주대 초등교육과 졸업(예정)자에게도 지역가산점 3점이 부여된다.

결국, 현직교사로 일하면서 근무지를 서울로 옮기고자 시험을 다시 보는 수험생만 지역가산점을 받지 못하게 된다. 근무여건이 상대적으로 좋은 서울로 타지역 교사가 유출되는 문제를 막기 위해서다.

중등교사 임용시험에서는 1차 필기시험 문항유형과 문항 수, 2차 시험인 '교직적성심층면접' 시간과 문항 수가 변경됐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