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프랑스 아르헨티나, 음바페 메시 잡다...우루과이 포르투갈 승자와 8강

프랑스 아르헨티나, 음바페 메시 잡다...우루과이 포르투갈 승자와 8강 

러시아 월드컵 16강, 프랑스 음바페 2골, 아르헨티나 4-3 제압하고 8강 선착

프랑스가 2골을 몰아친 킬리안 음바페의 활약으로 노장 메시의 아르헨티나를 제압하고 가장 먼저 러시아 월드컵 8강에 올랐다

프랑스는 30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프랑스는 전반 9분 그리즈만의 프리킥이 골대를 강타하며 포문을 연 프랑스는 전반 10분 음바페가 프랑스 진영에서부터 빠른 스피드로 드리블 돌파를 해 올라갔고 상대 골문 앞에서 로호의 파울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 페널티킥을 전반 12분 그리즈만이 차 넣으며 프랑스가 앞서 나갔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40분 디 마리아가 아크 정면에서 날린 중거리 슈팅이 프랑스 골문을 열면서 1-1 동점을 만들어냈다.

전반전을 1대1로 마감한 아르헨티나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후반 3분 메시의 슈팅이 요리스 골키퍼를 맞고 나온 공을 메르카도가 재차 넣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프랑스는 후반 12분 파바르의 중거리 슈팅이 아르헨티나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가며 2-2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어 프랑스는 후반 19분 음바페가 아르헨티나 수비수들을 스피드로 제쳐내며 골을 터트리면서 3-2로 역전했다.

음바페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후반 23분 다시 아르헨티나 골문을 열었다. 5분 만에 음바페가 2골을 기록한 프랑스는 아르헨티나에 4-2로 앞섰다. 

후반 추가시간 아르헨티나가 메시의 크로스를 아게로가 헤더로 받아 넣으며 한 골 차까지 추격했지만 결국 치열했던 경기는 프랑스의 4-3 승리로 마무리됐다.

음바페는 펠레 이후 두 번째로 월드컵에서 멀티골을 넣은 10대 선수가 됐다.

반면 메시는 무득점으로 침묵하면서 새로운 시대의 황제로 떠오를 음바페의 화려한 모습을 지켜보며 쓸쓸히 퇴장했다. 

한편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팀중 가장 먼저 8강에 오른 프랑스는 1일 3시 우루과이-포르투갈 전 승자와 8강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