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인랑' 강동원, '비트'보고 자라...정우성 만나 영광
사진=영화 인랑 스틸컷


김지운 감독의  '인랑'의 주연 강동원과 정우성의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강동원이 정우성의 팬임을 알려 주목받고 있다.

'인랑'에 출연한 강동원은 고강도 액션을 직접 소화한것에 대해 "강화복이 클래식한 디자인에 너무 무거워서 이걸 입고 움직일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됐다" 며 "하지만 감독님이 감정의 표현이나 선 때문에 직접 하기를 원하셨고, 강화복을 입고 액션을 할 기회도 흔하지 않으니까 흥분이 되기도 했다. 고통과 성취감이 공존했던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강화복이 갖고 있는 강인함이 있기 때문에, 강화복 액션은 거기에 맞는 감동을 줘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런 파워에 요점을 두었다”며 강화복 액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강동원은 지난달 18일 '인랑' 제작보고회에서 "정우성과 작품을 하게 돼 영광이었다"고 말한바 있다.

이날 강동원은 "나는 '비트'를 보고 자란 세대다. 항상 같이 해보고 싶었다. 다음에 또 재밌는 작품을 해보자는 이야기도 나눴다"며 웃었다. 

한편 '인랑'은 오는 7월25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