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장성
장성군 "여성친화도시 명성에 걸맞은 행복도시 만들자"

장성군 “여성친화도시 명성에 걸맞은 행복도시 만들자”

문화예술회관서 ‘평등을 일상으로’ 주제

나선희 칼럼리스트 특강·기념식 행사 다채
 

장성
장성문화예술회관에서 양성평등주간기념 행사 참여자들이 행사 슬로건을 외치고 있다./장성군 제공

전남 장성군은 5일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여성지도자와 군민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평등을 일상으로!’를 슬로건으로 ‘제23회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를 열었다.

장성군이 주최하고 장성군여성단체협의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양성평등주간(매년 7월 1~7일)을 기념해 여성의 발전을 도모하고 양성평등 촉진 등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을 높이며 군민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양성평등주간의 슬로건은 여성에 대한 폭력과 차별이 없는 사회, 누구도 차별과 폭력에 아파하지 않는 평등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의미에서 ‘평등을 일상으로!’로 정해졌다.

더블루이어즈 퓨전재즈 밴드의 대표인 색소포니스트 최의묵씨의 공연으로 시작된 행사는 기념식, 여성발전 유공자 시상식, 가수 서용율씨의 요들송 공연, ‘3F 시대의 여성 리더십, 기승전 사랑’을 주제로 한 광주 MBC 아나운서 출신 칼럼니스트 나선희씨의 특별 강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강연에서 나씨는 “현재는 감성과 상상력이 풍부한 여성이 영향력을 발휘하는 3F 시대”라면서 “여성들은 인간을 움직이는 관계적 영향력을 사랑에서 출발하는 여성 특유의 감성리더십으로 풀어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기념사에서 “양성이 평등한 사회는 피할 수 없는 시대적 요구이자 해결과제가 됐고 우리 군 역시 남녀의 구분 없이 오로지 일과 성과를 통해 그 지위와 능력을 인정받는 양성평등 도시를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라면서 “공직사회부터 진취적인 변화를 이루기 위해 기존에 한 명밖에 없던 여성 사무관을 민선 6기에 5명까지 늘리고 민선7기 시작과 함께 1명 더 늘려서 현재 총 6명의 여성 간부 공무원이 활약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별도로 다례 체험부스와 찾아가는 취업상담센터, 여성ㆍ아동 폭력 예방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사업도 홍보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