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영암
행복 나름이 ‘마한 복지카’ 힘찬 시동
행복 나름이 ‘마한 복지카’ 힘찬 시동

전남 영암군 시종면에서는 지난 6월말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차량을 전달받고 복지업무 추진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이번에 지원된 차량은 복지사각지대 발굴, 찾아가는 복지상담, 사례관리 및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사업의 핵심인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원됐다고 군은 11일 밝혔다.

시종면에서는 7월초부터 복지서비스차량 운영계획을 수립해 기초수급대상자, 장애인,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가정방문을 시작했으며, 애로사항을 청취해 대상자들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계·제공하고 마을경로당을 방문해 복지관련 사업을 홍보하고 있다.

또 복지서비스 차량은 행복나름이 ‘마한 복지카(car)’로 명명하고 마한의 고장 시종면민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도록 골목골목을 드나들며 주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어려운 점을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종면의 행복나름이 ‘마한 복지카’의 힘찬 출발은 민선7기 전동평 영암군수의 군민행복시대 완성을 위하고 ‘마한의 고장 행복한 시종’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는 모범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영암/조인권 기자 ci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