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바다뱀, 제주도 바다뱀 출현에 여름 해수욕장 조마조마

바다뱀, 제주도 바다뱀 출현에 여름 해수욕장 조마조마

서귀포 표선해수욕장 인근서 목격 ··· 한 때 해수욕장 입욕 통제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수많은 해수욕객이 몰려들고 있는 제주 해변에 바다뱀이 출현해 비상이 걸렸다.

제주 서귀포 해경에 따르면 26일 오전 10시 30분께 제주 서귀포시 표선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을 목격했다는 신고가 민간 안전요원으로부터 접수됐다.

순찰 중이던 민간 안전요원이 해수욕장 동쪽 인근에서 바다뱀을 2차례 목격했다.

이번에 발견된 바다뱀은 길이 1~1.5m로 머리가 둥글고 모래색을 띠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해경은 표선해수욕장 일부 구간에 대해 한 때 입욕을 통제하고 바다뱀 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해상과 육상에 걸친 대대적인 수색에도 아직까지 바다뱀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바다뱀은 코브라 계열의 독사이면서도 코브라보다 100배 강한 맹독을 지닌 뱀으로 알려져있다.

먼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드물지만 해수욕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가까이 가거나 해변 모래사장이나 바위 틈에 몸을 숨기고 있는 것을 밟으면 물릴 위험이 크다. 국내에는 5종의 바다뱀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 온도 상승으로 제주 해역에 바다뱀들이 출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