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그것이 알고싶다 vs 이재명, 화면 조작 의혹에 '신변 보호를 위한 대역 재연'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의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이 사실 왜곡은 물론 화면 조작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알(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 조폭연루 편 제보자, 이중 인터뷰 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며 “그알, 사실 왜곡에 이어 화면 조작까지. 이 정도면 프로그램 폐지, 방송사 공개사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사는 7월 21일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송한 ‘조폭과 권력-파타야 살인사건, 그 후 1년’ 편에 등장한 제보자와, 지난해 9월 9일 ‘그것이 알고 싶다’의 ‘누가 방아쇠를 당겼나-마닐라 총기사건’ 편에 등장한 제보자가 동일인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두 방송이 약 1년의 시차를 두고 방영됐고 각기 다른 사건을 다뤘지만, 두 방송 속 제보자의 옷차림과 촬영 장소, 카메라 앵글, PD의 옷차림이 일치한다는 의혹이다.

사진 = sbs 방송 캡쳐

이에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화면조작’ 지적에 “탐사 취재 프로그램은 제보자의 요청 시 신변 보호를 위해 대역 재연을 포함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공익적 목적 아래 충분한 취재, 조사와 확인 과정을 거쳐 보도했다”며 “이와 관련한 후속 취재 역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취재 과정에서 이루어진 담당 PD와 이 지사 간의 4차례, 총 2시간 39분에 이르는 전체 통화 녹음을 ‘그것이 알고 싶다’ 홈페이지와 공식 SNS에 공개하는데 동의해 줄 것을 이 지사에게 요청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