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선체결함 vs 외력의심 보고서...활동 종료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세월호 침몰원인, 선체결함 vs 외력의심 보고서...활동 종료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보고서가 세우러호 침몰 원인을 둘러싼 해석이 엇갈리면서 2가지 보고서를 동시에 채택하며 1년간의 활동을 마쳤다.

3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서울 중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31차 전원위원회에서 그동안의 세월호 침몰 사고 원인 및 진상규명·사고조사 등의 경과를 담은 종합보고서를 채택했다.

하지만 침몰 원인을 두고 내부 의견이 엇갈리며 두 가지의 침몰 원인 분석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위원들의 의견이 침몰원인 등 핵심쟁점에서 3대 3으로 팽팽하게 맞섰기 때문이다. 

김창준·김영모·김철승 위원 명의의 보고서에는 기존에 이 배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 이른바 '내인설'이 사고 원인으로 적시됐다.  

무리한 증개축으로 복원성이 나빠진 세월호가 화물을 과도하게 실은 채 출항했고, 사고 당시 '솔레노이드 밸브'라는 장치가 한쪽으로 고착되는 바람에 방향타가 오른쪽으로 급격하게 돌아갔다는 것이다. 

하지만 권영빈·이동권·장범선 위원의 경우 선체 문제 만으론 이 큰 배의 침몰을 설명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권 위원 등은 특히 선체 외부와 좌현 핀 안정기실 등에서 지난 1일 외력의 흔적이 발견됐다는 점 등을 근거로, 외력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또한 복원성도 그 정도로 나쁘지 않았고, 화물도 배가 상당히 기운 뒤에야 튕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선체결함과 선체 자체 문제로 배가 침몰했다는 의견과 외력으로 인한 침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 등이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운회는 오는 6일 대통령에게 종합보고서를 보고하고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세월충 2018-08-04 23:04:18

    조사위원회가 남긴 것이 무엇이냐?.....(불필요한 자원 낭비였다)
    조사위원의 자격은 최소한 외항선 1항사로 3년 이상 실무 경력이 있었어야했다....
    이런 깨뿔 돌팔이들의 탁상 행정 결론이다.
    문죄인 왈 얘들아 고맙 습니다^^ ㅋㅋㅋ 재인이가 은혜를 갚고 있는중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