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화문 시위, "몰카 근절"위해 나선다...경찰청장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광화문 시위가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을 위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불편한 용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광화문광장에서 제4차 시위를 진행하며 주최측은 참가자가 늘어나는 추세로, 이날 시위에는 5만 여명이 운집할 것으로 추산했다.

주최측은 이날 역시 생물학적 여성만 참여할 수 있으며, 드레스코드는 ‘붉은색’으로 ‘여성의 분노를 보자주자’는 의미라고 전했다.

사진 = 불편한 용기 트위터

이번 4차 시위는 불법촬영 피해자에 대한 묵념·의례로 시작해 구호·노래, 재판·삭발 퍼포먼스, 성명서 낭독 등이 진행된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3일 최근 몰카 범죄 엄정 수사 촉구집회가 3차례 열린 서울 대학로를 방문해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을 벌였다.

민 청장은 이날 오후 대학로에 있는 지하철 4호선 혜화역을 찾아 시민들에게 '불법촬영은 중대한 범죄',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힌 부채를 나눠줬다.

민 청장은 "불법촬영 등 여성의 일상을 위협하고 사생활을 침해하는 심각한 범죄를 근절하고자 경찰 역량을 집중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